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정치/행정


교산신도시 땅 투기 의혹 하남시의회 김은영 의원 민주당 진상조사 착수

80대 노모 명의로 땅 구입
뉴스일자: 2021-03-12

 지난 39일 서울신문 단독보도로 알려진 하남시의회 김은영 의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신문 단독보도 이후 김은영 의원의 땅 투기의혹 기사가 여러 언론사에서 후속 보도로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윤리감찰단이 조사를 벌여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은영 의원의 교산신도시 땅 투기 의혹 기사는 지난 39일 서울신문이 단독으로 시의원 노모의 수상한 땅 거래라는 제목으로 보도됐다.
 
이후 후속보도가 나오면서 김 의원 부부가 2017년 당시 팔순 노모의 명의로 땅을 샀고, 이 땅이 교산신도시로 편입돼 세 배의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의원은 토지 매입 시점이 교산신도시 수용 시점과 1년이 넘게 차이가 있고, 3.360만원에 사서 80만원대에 보상을 받았다며 여러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후 계속되는 보도에서 해당 토지를 구입한 후 불법으로 임야를 훼손해 주차장으로 만들어 임대료를 받아왔다는 것과 20174월 그린벨트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하남시에서 고발당한 뒤 원상복구를 하지 않은 것 등 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도덕성에 큰 치명타를 입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신문은 지난 311일 단독으로 김 의원이 노모 명의를 도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기사를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는 김 의원의 제부인 A씨가 서울신문에 연락해 김 의원이 장모님의 명의를 도용한 것이라며 장모님이 딸과 함께 부동산 투기를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계속 되는 후속보도로 김은영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이 짙어지는 가운데 김 의원은 공식적으로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어 향후 어떤 입장을 취할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지역위원회(위원장 최종윤 국회의원)312하남시 현직 시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하남시 지역위원회 (위원장 국회의원 최종윤) 입장문을 배포했다.
 
입장문에는 국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신도시가 공직자의 투기 대상으로 전락하는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고 밝혔다.
 
최종윤 국회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하남시지역위원회 위원장으로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를 잘 살피지 못한 자신의 불찰에 대해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차명 투기 여부를 포함해 관련된 모든 탈법 가능성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올해 친환경 학교급식 93 ...
 
하남시민대상 수상자 인터...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타 ...
전망 좋은 역세권 빌딩 10...
공공미술 프로젝트 ‘하남...
2분기 청년기본소득 신청,...
‘찾아가는 하남일자리센...
덕풍전통시장 ‘차 없는 ...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