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사회/경제


2020년 시정운영, 변화 적극 선도, 새로운 도약 준비

김상호 시장, 하남시의회 정례회에서 밝혀
뉴스일자: 2019-12-02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122일 제287회 하남시의회 정례회에서 2020년 예산안을 제출하고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시정운영 방향에 대해 밝혔다.
 
김 시장은 “2020년 하남시는 변화의 한가운데 있고 이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극 선도할 때다. 자족기능, 자치분권, 복지와 문화 등 시민요구에 부응하며 빛나는 하남이라는 비전을 잃지 않고 큰 꿈을 향하면서도 행동은 작은 것부터 시작해야 하는 진리를 되새겨야 하는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증가로 세입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택지개발사업에 따른 교통·공공시설 등의 도시 기반시설의 부족과 원도심·신도심·농촌동의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재정여건이 넉넉지 않다고 설명하며 지방자치단체의 기본적 책무인 의무적 지출이 세출예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시민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킬 가용재원인 재량적 지출이 부족한 외화내빈(外華內貧)의 재정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러 판단하에 하남시는 내년도 재정운용방향은 도시 건설의 한 축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방침이라며, 이 예산안대로 효율적 집행이 이루어진다면 하남시는 향후 2~3년간 진행 중인 투자사업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도 분야별 주요사업으로는 경제분야로 중장기적으로는 기업유치를 통해 자족기능을 확보하고 단기적으로는 서민경제의 활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스마트 전통시장 플랫폼 활성화, 사회적 기업 육성과 판로개척, 지역화폐(하머니)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다.
 
평생학습도시 건설로 시민모두가 행복을 누리는 100세 시대를 만들기 위해 미래사회를 선도할 청소년을 육성하기 위해 경기도 교육청과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하남도시공사와 협업하여 4차 산업인재를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도시재생으로는 다양한 주민참여와 시범사업으로 역량을 강화해새로운 도시 공동체 모델을 창출하고, 문화예술분야로는 문화적 도시재생을 통해 도시의 매력도를 높이고 이성산성 경관광장 정비 및 향토사 알리미 양성을 등을 통해 역사와 전통을 되살리고 관광을 진흥해 나갈 방침이다.
 
자치행정분야로는 가장 큰 변화가 예고되는데 2021년 주민자치회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타 지자체 벤치마킹·교육등을 차질 없이 준비해 주민자치 시대를 준비할 것임을 밝혔다.
내년도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 사업을 적시에 마무리 하여하남 지하철 시대를 열도록 하겠다며 주요투자 사업에 대해서도 빼놓지 않았다.
 
이외에도 청소년 수련관 개관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미사보건센터는 202010월에 개소토록 할 계획이며, 위례도서관 건립을 마무리하고 신장도서관 보수를 통해 전국 최상위권의 도서관 인프라를 갖출 예정이다.
 
또한, 시 청사 및 시의회 청사, 차량등록사업소 신축, 신장1동 행정복지센터 증축, 감일동 임시청사 신축등을 조속히 마무리해 시민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시민행복센터와 종합복지타운 건립으로 도시균형을 이룰것임을 강조했다.
 
김 시장은 중국 개혁개방의 아버지 덩샤오핑(鄧小平)조용히 힘을 기르되, 해야 할 일은 한다는 의미로,‘도광양회 유소작위(韜光養晦有所作爲)’라는 말을 남겼다조용히 시의 내실을 다지면서 꼭 필요한 곳에 배분이 이루어지는 예산안을 만들고자 하는하남시 2020년 예산안을 잘 설명해 준다고 언급했다.
 
이어, 내년도 예산안은 오직 하남시민의 삶의 질 향상만 고려한 이용후생(利用厚生) ’예산이라는 점을 감안해 방미숙 의장님을 비롯한 의원님들의 좋은 의견과 발전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한편, 하남시는 일반 및 기타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총액은 올해 5,106억 원에서 내년에는 647억 원 인 12.7% 증가한 5,753억 원의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경제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극사실주의 회화로 생동 ...
 
하남시, 제18회 도지사기 ...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우리도 이제 하남에 ‘스...
“수도권 내륙선, 경기남...
최종윤 위원장, GTX-D(김...
단단한 민주주의, 아무도 ...
3기신도시 400년 전통마을...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