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사회/경제


경기침체속 설맞이, 상인들 안간힘

품질 좋은 물건 놓고 팔며 고객만족 유도
뉴스일자: 2010-02-11

  경기침체속에 설을 앞두고 소비상승을 기대하는 상인들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9일 덕풍5일장.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미리 제수용품을 장만하기 위해 사람들이 오고갔다. 사람들이 시장통을 왔다갔다 했지만 물건을 구입하기 보다는 물건 값을 묻거나 값을 깎으려고 흥정하는 모습이 많았다.

 건어물 좌판을 운영하고 있는 A모씨는 “원가가 너무 많이 올라 팔기도 민망할 정도다. 열 명 손님이 값을 물으면 그 중 선뜻 사가는 손님은 한두 명 이다. 북어 반 코만 팔 수 없냐고 묻는 손님도 많다.”고 했다.


다른 점포도 마찬가지다. 치솟은 물가에 굳게 닫힌 지갑은 쉽게 열리지 않아 실제 경기 체감 지수는 낮은 상태이다.


이런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제수용품과 선물세트 등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고자 발품을 팔아가며 외부로 나가기도해 지역경제에 어려움을 더 해주고 있다.


또한 연일 추운 날씨가 겹치면서 시장을 찾기 보다는 인터넷을 이용해 물건을 구입하는 사례도 많아져 재래시장은 분산된 소비자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품질을 높여 매출을 늘리는 상인도 있다. 덕풍시장의 한 상인은 “불경기라 하더라도 일정부분의 소비는 이뤄지기 때문에 항상 좋은 물건을 놓고 손님을 맞고 있다. 원가는 올랐지만 대신 품질이 좋은 것으로만 선별해서 팔기 때문에 손님의 입장에서는 이익”이라고 말했다.


덕풍동에 거주하는 김모(69 ․ 남)씨는 “가격은 올랐지만 한 줌 더 주는 인심이 있어 명절 대목에는 꼭 재래시장을 찾는다. 품질 면에서도 전혀 뒤떨어지지 않아 서민들에게는 재래시장이 제격이다.”고 말했다.


신장전통재래시장 상인연합회 홍종목 회장은 “우리 시장은 365일 상설로 매일 다양하고 질 좋은 제품을 손님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한걸음 더 나아가는 전략을 갖고 있다. 많은 주민들이 지역에 있는 재래시장을 이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 몫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yunbal2000@hanmail.net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경제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하남시 보건소, 결핵예방 ...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단단한 민주주의, 아무도 ...
하남 교통혁명, 2030년 내...
신한국TV, 제1회 작은음악...
도시정책의 미래를 새롭게...
돌아본 하남 30년, 내다본...
2019 하남시 채용박람회 ...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