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사회/경제


추가 택지공급 관련 진행되는 협의 없어

시세차익 노리는 개발업자들에 의한 주민 혼란 없어야
뉴스일자: 2021-02-15

 

하남시는 정부의 ‘2.4부동산대책(공공주도3080+)’ 하남지역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정보도 등과 관련해 최근 신규택지 공급 후보지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정부는 신규 공공택지 공급에 앞서 해당 자치단체와 사전에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현재 시는 주관부처인 국토교통부나 사업자인 LH 등과 신규 택지에 대한 어떠한 협의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정부기관이 합동으로 발표한 부동산대책에서 25만호의 신규 공공택지 지정 계획을 밝히자 일부 언론에서 수도권 내 기존에 추진되었다가 해제된 광명시흥지구와 하남 감북지구가 유력하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최근 초이동, 망월동, 상산곡동 등 일원이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공고된 것 역시 감북동과 초이동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신규택지 공급이 이뤄질 수 있다는 가능성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토지거래계약 허가 구역 공고에 따라 신도시 지정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있으나 이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교산지구의 기업이전대책 수립을 위한 공공주택지구 추가지정에 따른 사항으로 신도시 추가지정과는 무관하다현재 시와 정부 간에 신규택지 공급을 위해 진행되고 있는 협의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세차익을 노리는 개발업자들에 의한 주민 혼란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경제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하나금융그룹 스마트홍보 ...
 
유진오 박사 생가터 안내...
하남시장애인복지관, 「김...
하남신문 창간 20주년 기...
김상호 시장, 기업 유치 ...
동부신협 제48차 정기총회...
“2021년 1분기 청년기본...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