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정치/행정


강성삼 부의장, “교산지구 GB내 이축권 제도 개정해야”

현실과 다른 불합리한 부분 많아
뉴스일자: 2020-10-06

 하남시의회 강성삼 부의장은 지난 105일 하남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하남교산3기 신도시 GB내 이축 관련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강 부의장은 국가 주도의 공공주택지구 사업은 택지 수용 절차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현실을 면밀히 파악해서 추진해야 하는데, 지금의 이축권 제도를 살펴보면 현실과 다른 불합리한 부분이 많아 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교산 공공주택지구의 GB내 이축권 제도가 갖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현실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160여 개소에 달하는 GB주민들의 입장과 상황을 살핀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부의장은 이어 이축은 공익사업의 시행으로 주택, 근린생활시설이 철거되는 경우 다른 GB로 이전하여 신축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교산지구 내 GB주민들의 입장에서는 단순보상으로 이축을 실현하기에는 비용이 턱없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강 부의장은 하남 교산 공공주택지구의 조성은 지구 내 원주민들의 이주에 따른 아픔 위에 만들어진다교산지구 내 160여 개소 GB주민들의 이축권이 합리적으로 행사 될 수 있도록 토지거래계약허가 규정에 특례조항을 신설할 수 있는지 국토부와 협의하고 동시에 올해 1225일로 해제되는 토지거래허가지정이 재지정 되지 않도록 하남시가 적극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강 부의장은 이축권 보장의 본질은 공익사업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이주를 해야만 하는 기존 원주민들의 삶을 보호하기 위해 있는 것이라며 시행령 재개정과 특례조항 신설 추진 외에도 국토부, LH 와 협의하여 이주단지 건설이나 훼손된 임야로 이축 허가 등 이축을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경주해 달라며 하남시의 적극행정을 요청했다.
 
강성삼 부의장이 개선을 요구한 이축권 제도는 지난 211일 의결된 국토교통부의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개정안에 담긴 제도다.
 
주요 내용은 공익사업의 시행으로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되는 경우 당해 해제지역의 기존 주택 소유자에게 주택, 근린생활시설의 이축자격을 부여하는 것인데 현실이 제대로 반영되어 있지 않아 실효성이 낮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하남시 ‘백제역사 되찾기 ...
 
고골초, 찾아오는 버블매...
숲세권, 몰세권, 학세권 ...
하남 위례~강남역 연계 92...
지하철 하남선 개통 기념 ...
신도시의 백년대계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천현지구 통합대책위 감정...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