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정치/행정


이현재의원 발의, 그린벨트 훼손지 정비 활성화 법안 국회 통과

공원·녹지 기부채납시 도로(5%) 면적 포함 사업성 높여
뉴스일자: 2019-08-05

 이현재 국회의원(경기 하남, 자유한국당, 국회 국토교통위원)이 대표발의한 그린벨트 훼손지 정비사업의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국토위 등 국회 법안심사를 통과된 개정안은 기부채납 면적(30%)에 도로 면적 포함(5% 이내), 정비사업의 사업시행자 확대, 정비사업 절차 완화 등이 주요 골자다.
 
이와 관련 이현재 의원은 법 개정을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 훼손지 정비사업의 추진 요건을 완화하여,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했다고 밝히고, “현행 정비사업은 도로 등 기타 필요면적 포함 시 사업성이 지나치게 낮아 신청이 저조했으나, 기부채납 면적에 도로를 일부 포함시키고 사업부지 외() 공원 조성도 허용하는 개정안 통과로 인해 사업 추진이 활발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동안 그린벨트 내 축사 창고 등 무단 용도변경 행위에 대해 이행강제금과 같은 처벌 위주 행정이 아닌 근본적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비판에 따라, 이현재의원 주도로 불법 축사 이행강제금이 2015년부터 2020년말까지 징수 유예(2차례 법 개정, 이현재의원 대표발의) 됐고, 국토부는 훼손된 지역의 30% 이상을 공원녹지로 조성시 창고 설치를 허용하는 불법 축사 양성화 방안(훼손지 정비사업)2015년 한시적으로 도입했다.
 
그러나, 기존 훼손지 정비사업이 주민 재산권 포기가 과도하고 추진 절차가 복잡한 탓에 실적이 전무하여 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비판에 따라, 이현재 의원이 관련 법 개정안을 발의, 국회에서 통과된 것이다.
 
이현재 의원은 다만, 법안 심사과정에서 당초 개정안과는 달리 도로 포함면적이 10%에서 5%로 하향 조정된 것은 심히 유감이라며 정부가 관련 시행령 개정시 사업 대상 확대(기준일 완화)와 면적 축소 등 그린벨트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예총 화합 위해 뛰겠다 ...
 
3기 신도시 천현·교산지...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국익은 안중에도 없는 정...
과밀학급·과소학급
하남시 해병전우회, 수중...
최종윤 위원장, 통일걷기 ...
이현재의원 발의, 그린벨...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