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정치/행정


이현재 국회의원, 「최저임금법」 개정안 발의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에 ‘소상공인연합회’, 특별위원에 ‘중소기업벤처부’ 의무적 포함
뉴스일자: 2018-08-13

 자유한국당(경기 하남) 이현재 의원은 지난 810문재인 정부가 영세 소상인들의 최저임금 고율인상 관련 절박한 호소와 항변을 듣고도 끝내 무시해 버린 것은 독선의 극치’” 라고 강력히 비판하며, 최저임금법개정안을 발의했다.

 
특히, 이현재 의원은 현재의 최저임금법최저임금위원회는 친노동, 친정부 편향으로 위촉된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원칙적으로 영세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없는 구조라며 이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영세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법적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사용자위원에 소상공인정책을 총괄하는 중소기업벤처부특별위원에 의무적으로 포함시키는 최저임금법개정안을 발의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최저임금을 정할 경우 경제성장률, 노동생산성, 소비자물가 등을 고려하여 사업의 종류별, 규모별 및 지역(안 제4),별로 정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최저임금을 매 2년마다 정하도록 하고 2년간 효력이 발생하도록 의무화(안 제9조 제1, 10조 제2)하는 등 우리 사회에 가장 현실적이고 적합한 최저임금 제도를 만들기 위한 개정안으로 구성됐다.
 
이현재 의원은 지난 89일 인천과 서울을 운행하는 인천 광역버스 6개 사가 더 이상 적자운행을 감당할 수 없다면서 인천시에 운행중단을 신고한 것처럼 무리한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사회적 혼란이 야기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현재 의원은 소상공인들도 국민이다라는 소상공인들의 절규를 저버린 문재인 정부에 맞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가 시작한 최저임금 불복종 운동에 함께 할 것을 밝혔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미사리 들불축제 3만 인파 ...
 
하남시, 송파-하남 도시...
하남시, LH등 사업시행자...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하남시, 일부 동 GB 내 임...
추민규 도의원, 산곡초 진...
교산광역대책 확정, 하남...
하남소방서, 경기도 소방...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