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도정소식


경기도 특사경, 추석 대목 노린 엉터리 식품가공업체 85개 적발

원산지 거짓표시, 유통기한 경과 식재료 사용
뉴스일자: 2017-10-02

중국산 쌀로 한과를 만들면서도 국산으로 원산지를 속이거나, 유통기한이 지난 두부, 묵 등을 판매목적으로 보관한 양심불량 식품 제조판매업자들이 경기도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921일부터 25일까지 명절 성수식품 제조·가공·판매업소와 중·대형마트 등 574개 업체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총 85개 업소를 적발했다.
 
이번 단속은 남경필 경기도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남 지사는 최근 주간정책회의에서 살충제 계란 사태 등 먹거리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이 크다. 안전한 먹거리 정착을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야 한다며 식품안전 단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위반내용 85건은 유통기한 경과 원재료 사용 7개소 원산지 거짓표시 4개소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40개소 미표시 축산물보관 등 기타위반 34개소 등이다. 도는 이들 위반업체에 대해 모두 형사입건할 예정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안양시 소재 A식품제조업소는 중국산 쌀로 강정을 제조하면서도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하다 적발됐다.
부천시 소재 B마트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혜가루, 청포묵가루, 북어 등을, 용인시 소재 C축산물유통업소 역시 유통기한이 지난 돼지고기를 냉동고에 판매목적으로 보관하다 덜미를 잡혔다. 광명시 소재 D정육점은 아무런 표시가 없는 축산물을 판매 목적으로 냉동고에 보관하다 단속에 걸렸다.
 
유통기한 경과 및 미 표시 원재료 보관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 유통기한 변조 행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 원산지 거짓표시 행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이하의 벌금에 해당된다.
 
경기도 특사경은 특히 이번 단속에서 사과, , 고사리 등 제수식품 137건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중점 실시한 결과, 일부 참기름 4건이 기준규격을 초과하여 부적합한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종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현재 고사리 등 원산지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결과에 따라 위반업체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해 엄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도정소식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방미숙 의장, 위례북측도 ...
 
부영아파트(창우동) 후문 ...
하남선 1단계 구간 8월 8...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하남농협 하나로마트 7월...
교산신도시, 무주택자 주...
걷고 싶은 거리 조성사업,...
전세계 대학생들과 함께하...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